일러두기

  • 이 글은 개인의 구매 노하우와 사용 경험을 나열한 것이며, 광고가 아닙니다.
  • 각 제품의 제조/유통사와 저는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어떠한 혜택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
  • 각 제품의 가격은 구매 시점, 환율, 국가, 배송 방법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 저는 의자나 책상 전문가가 아니라 그냥 허리와 목이 아파 고생하는 직장인입니다.
    • 의자 선택 또는 건강에 대한 상담은 의자 전문가나 정형외과 의사, 물리치료 전문가에게 받으세요.

당연히 의자에 장시간 앉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

그러나 의자에 앉아 오랜 시간 작업을 해야 하는 누군가에게는 이 노하우가 약간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의자

회사에서 사용한 의자들

Sidiz T80

제조사 소개 페이지

T800HLDA 메쉬 의자

  • 2017 ~ 2019년. 두 회사에서 사용했던 의자.
  • 시디즈 T80 의자는 흔하게 볼 수 있어서 그런지 좋다는 느낌도 나쁘다는 느낌도 받지 못했다. 무난한 의자였다.
  • 높낮이, 팔걸이 각도, 팔걸이 높낮이, 목받침 높낮이, 틸팅 각도, 틸팅 강도, 좌판 깊이 등을 조절할 수 있어서 편리했다.
    • 좌판 깊이를 바꿔보지 않은 사람은 조금 깊게 넣어보는 테스트를 해보길 권한다. 바른 자세를 취하기 더 좋아질 수 있다.
  • 등받이 메쉬는 시원했지만 허리 받침이 몹시 아쉬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홈페이지를 보니 내가 사용했던 "T800HLDA 메쉬"의 가격은 대략 63만 6천원.

Fursys CHN4300

제조사 소개 홈페이지

CHN4300

  • 현재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의자.
  • 목받침이 없는 것이 매우 아쉬운 의자.
    • 다행히 목받침을 따로 구매해 조립하는 것이 가능하다.
  • 딱히 좋은 점은 없지만 가격이 싸다.

가격은 옵션에 따라 14 ~ 30만원 정도인듯.

집에서 사용한 의자들

Flokk HÅG Capisco Puls

제조사 소개 페이지

앞모습 뒷모습
  • 집에서 사용중인 의자.
  • 2017년 초 ~ 2020년 2월(현재)까지 잘 사용하고 있다.
  • 높낮이, 틸팅/고정 여부, 좌판 깊이, 등받이 높이 조절 가능.
    • 틸팅은 틸팅되는지 아닌지만 조절할 수 있고, 틸팅 강도나 각도는 조절할 수 없다.

장점

  • 3년 가까이 앉았고 아직까지도 매우 만족하고 있는 좋은 의자이다.
  • 허리가 매우 편하고 시원한 의자.
    • 처음 앉으면 "와" 소리가 나온다.
    • 말안장에 앉은 것처럼 허리 곡선이 부드럽게 들어간다.
    • 자세가 좋지 않은 사람도 이 의자에 앉게 되면 자연스럽게 바른 자세를 취하게 되는 것이 매력적이다.
    • 등쪽에 배를 대고 앉는 것도 고려하고 설계된 의자이다. 실제로 거꾸로 앉아보면 똑같이 허리가 세워지면서도 독특한 느낌이 좋다.
  • 독특한 기능이 있다. 의자를 최대한 높이고 끝에 엉덩이를 살짝 걸쳐 사용하는 방법. 따라서 스탠딩 데스크와의 조합도 좋다.
  • 5발에 달린 바퀴가 굉장히 매끄럽게 잘 굴러간다.

단점

  • 신발 신고 쓰는 것만을 고려했는지 의자 5발의 알루미늄 부분이 맨발이 다칠 수 있게 각이 져 있다. 실제로 다친 적도 있다.
    • 그래서 얇은 쿠션 같은 것을 5발에 붙여 사용했다.
  • 헤드레스트가 없어 장시간 앉아 코딩하면 머리를 놓고 쉴 곳이 없다.
    • 헤드레스트가 있는 모델도 있길래 헤드레스트만 사서 끼워 보려고 알아봤더니 많이 비싸다. 한국에선 구하기도 어려워 보여서 구매를 포기했다.

실제로 보면 디자인이 세련됐다.

판교 현대백화점 VARIER 매장에서 약 120만원 정도로 구매했다. (그래서 VARIER가 제조사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내가 처음으로 구매한 100만원 넘는 의자로, 당시 매일 밤늦게까지 코딩하며 저하되는 허리 건강이 걱정되어 과감하게 큰 돈을 주고 산 의자이기도 하다.

그런데 3년간 잘 쓰고 외국 쇼핑몰을 찾아보니 외국에선 530 달러 정도에도 팔고 있는 것 같다.

구매 의사가 있다면 직구를 하는 것도 괜찮은 선택일듯.

539달러에 팔고 있는 외국 쇼핑몰

Humanscale Freedom

제조사 소개 홈페이지(미국)

제조사 소개 홈페이지(한국)

freedom 앞 freedom 뒤

티앤제이 인터네셔널 매장에 가면 앉아볼 수 있다.

Capisco Puls를 잘 쓰고 있다가 헤드레스트 측면에서 아쉬움이 많아 오래 고민한 끝에 2020년 1월에 샵에 가서 앉아보고 구매한 의자. 구매할 때 비교 대상은 Herman Miller Aeron 이었다. 허먼 밀러도 좋은 의자였지만 허먼 밀러는 목에 별다른 메리트가 없었다.

장점

  • 헤드레스트의 각도가 매우 절묘하다. 신의 한 수.
    • 목과 머리가 엄청나게 편하다.
    • 나는 목 디스크가 있는데, 이 의자에 앉아 머리를 기대고 있으면 견인 치료를 약하게 받는 느낌이 든다.
    • 오래 앉아 컴퓨터 작업을 해도 목에 무리가 거의 없다.

이 의자는 헤드레스트 높낮이를 의자에 앉은 상태에서 머리와 어깨만으로 조절할 수 있다.

이걸 단점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어서 구매 전에 고민했다.

그러나 실제로 한동안 사용해 보니 이게 단점이 아니라 장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의자에 오래 앉아있을 때 편한 자세가 조금씩 바뀔 수 밖에 없는데, 굳이 의자에서 일어나 헤드레스트 높이를 다시 설정할 필요가 없다. 그냥 앉은 상태에서 어깨로 슬쩍 밀어 올리거나 머리로 살짝 누르면 쉽게 높이를 조정할 수 있다. 이게 너무 좋다.

옵션에 따라 가격이 크게 차이난다. 약 140만원에서 260만원 사이.

나는 티엔제이 인터네셔널 매장에서 기본 옵션으로 140만원에 구매했다.

가격이 꽤 비싼 것 같지만 다음 항목들을 고려했을 때 합리적인 가격이라 보았다.

  • 목 디스크 때문에 그동안 정형외과에 쏟아부은 비용.
  • 품질보증 기간이 15년. 잡다한 부속은 무상 교체.
  • 부품이 여기저기 큼직하고 견고하여 잔고장이 없을 것 같다.
  • 단점이 딱히 없다.

샵에서 앉아보기만 한 의자들

Knoll 의자

knoll

2020년 1월, 시디즈 강남점에서 앉아본 의자.

  • 탄성있게 뒤틀리는 등받이가 인상적인 의자.
  • 허리에 닿는 느낌이 다른 의자처럼 쿠션감이 아니라.. 젤리 같은 말랑함이 느껴진다.
  • 허리가 매우 편안했다.
  • 가격은 약 160만원 정도였던 것 같다. 헤드레스트가 없어 구매할 생각은 들지 않았다.

Herman Miller Aeron

herman miller aeron

2020년 1월, 시디즈 강남점, 인노바드에서 앉아본 의자.

  • 비싸기로 유명한 의자.
  • 메쉬 소재가 매우 시원하다. 여름에 이 의자에 앉으면 에어컨을 약하게 틀어도 될 것 같을 정도.
  • 아쉽게도 헤드레스트가 없다.
    • 다른 회사에서 허먼 밀러에 물려서 쓸 수 있는 헤드레스트를 판매하긴 한다. 가격은 25만원 정도.

내가 원하는 옵션을 선택해보니 가볍게 200만원이 넘어갔다. 구매는 하지 않았다.

내가 방문했던 의자 샵

판교 현대백화점 VARIER 매장

2017 ~ 2020년까지 자주 방문.

  • 이곳에서 Capisco, Capisco Puls 시리즈를 앉아볼 수 있다.
  • VARIER의 신기하게 생긴 의자들을 체험해볼 수 있다. 특이한 의자를 구경해보고 싶다면 가보자.

다음은 구글에서 VARIER 의자를 검색하면 나오는 사진들이다.

VARIER 구글 검색 결과

티엔제이 인터네셔널

티앤제이 인터네셔널 매장

2020년 1월에 방문했다.

  • 9호선 삼성중앙역 4번 출구 근처에 있다.
  • Humanscale Freedom과 Humanscale의 높낮이 조절 책상, 모니터 암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시디즈 강남점

2020년 1월에 방문했다.

시디즈 강남점 점주님 인터뷰

  • 선릉역, 삼성역의 중간 지점에 있다. 골목길을 좀 지나야 한다. 찾기는 어렵지 않다.
  • 시디즈 의자 외에도 허먼 밀러, 놀(Knoll), 휴먼스케일 프리덤 등의 의자들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하게 앉아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사장님 입담이 재미있다. 듣고 있으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고, 간혹 진열된 제품을 할인가로 판매하시기도 한다.
  • 인노바드와 가깝다.

인노바드

2020년 1월에 방문했다.

  • 삼성역 근처에 있다.
  • 허먼 밀러에 앉아볼 수 있다.
  • 인테리어가 잘 되어 있다. 카페같은 분위기.
  • 이 매장은 책상도 많이 있어서, 허먼 밀러에 앉은 채 책상에서 잠시 시간을 보내볼 수 있다.

키보드

  • [[my-keyboard]]{나의 키보드 히스토리} 문서 참조.

모니터

한성 ULTRON 3279UH

2019년 초에 구매.

  • 친구가 회사에서 써봤더니 좋았다고 소개해 줘서 구매한 모니터.
  • 32인치. UHD 해상도. IPS 패널. 16:9 화면비.

엔산마운트 모니터 거치대

2019년 12월 31일에 구매.

엔산 마운트 거치대

트위터의 김지현님이 추천해주셔서 구매한 모니터 거치대.

나는 지난 3년간 "에이스 미디어 모니터 거치대 01B1C"를 사용해왔지만 높이에 불만이 있었는데, 이 거치대로 바꾸고 몹시 만족하고 있다.

그 외 악세서리

엠델 큐어백 플러스 허리쿠션

2018년부터 사용.

제조사 홈페이지를 검색해봐도 안 나온다. 쿠팡이나 옥션 같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검색하면 잘 나온다.

큐어백

보통 이런 종류의 등받이 쿠션은 한 번 끼워놓으면 천천히 엉덩이 쪽으로 떨어지는데 이 제품은 멜빵이 달려 있어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다.

이 기능 하나만 보고 계속 사용했다. 등받이 기능이 아쉬운 회사 의자에서 쓰기 좋았다.

가격은 약 3만 9천원 정도.

에어렉스 발 보온기

2017년인가 2018년부터 사용.

발 보온기

전기 온열 발판이다. 책상 밑에 두고 발을 올려놓으면 된다. 발바닥이 따뜻해서 기분이 좋다!

발바닥이 따뜻하면 책상에서 잘 안 일어나고 계속 코딩하게 되는데 이게 가장 큰 장점이라 생각한다.

특히 양말 신고 발을 올려두면 정말 오래 책상에 앉게 된다.

처음엔 겨울에 사용하려고 샀는데, 너무 좋아서 한여름만 아니면 봄이건 가을이건 초여름이건 늘 사용하고 있다.

안전을 위해 8시간 지나면 자동으로 꺼지는 기능이 있다.

1(미지근)~9(뜨거움)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나는 보통 3 단계로 쓴다.

가격은 약 4~5만원 정도.

YIYO 독서대

yiyo 독서대

사진은 2017년에 내가 직접 찍은 것이다.

높이와 각도 조절 범위가 꽤 넓다. 키보드 위에 책을 놓고 읽을 수 있다. 자연히 책을 읽으며 컴퓨터로 정리할 때 목이 덜 아프고 편안하다.

너무 좋아서 2개 사서 쓰고 있다.

내가 사용하고 있는 모델은 "K1 블랙".

누어서독서대

2019년 여름부터 사용.

제품 이름이 "누어서독서대" 이다.

누어서독서대

누워서 책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도 끼울 수 있다.

목이 아플 때 누워서 책을 볼 수 있어 좋았다. 목 건강에 아주 좋았다.

다음은 내가 2019년 9월에 찍은 사진이다. 높이를 적절하게 조절하고 베개를 놓으면 아주 좋다.

누어서독서대 사용

런웨이브 목 마사지

2016년부터 사용.

목 마사지기

골프공이 두 개 붙어있는 모양의 마사지 도구.

쿠팡이나 옥션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고 가격도 싸다. 이 물건을 팔고 있는 약국도 많다.

목이 굳은 사람에게 아주 좋은 마사지기. 가성비가 엄청 좋다.

나는 이 마사지기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 여러 개를 구매해서 가족, 친구들에게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