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욕심을 버리는 한 해가 되자.

올해에는 내 성격(조급한 마음, 예민한 마음, 서두르는 마음)을 고치자.

2021-01-02

새벽 배포 작업을 마쳤다.

2021-01-05

일단 결정했으면 오래 붙들고 있는 거, 대단한 능력이다.

2021-01-09

조급해하지 말고, 중요한 일을 제일 먼저 하자. 급한 일보다 중요한 일 먼저. 어렵지만 해보자. 할 수 있다.

지난 6개월을 돌아보니 와장창 실수 대행진과 자신감 폭락 뿐이었던 것 같은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좋은 일도 많았다. 내 두뇌가 안 좋았던 것들만 과장해서 회상하는 것 같다.

좋았던 일, 즐거웠던 일을 떠올리자.

2021-01-13

퇴근길. 윌라로 오디오북을 듣고 있다. 가입하면 한 달 무료. 넷플릭스 창업자 마크 랜돌프의 "절대 성공하지 못할 거야"로 첫 책 시작. 되게 흥미로운 제목인데 처음 온라인 비디오 배달 사업 구상을 할 때 랜돌프의 아내가 웃으면서 “절대 성공하지 못할 거야”라고 했던 말에서 나온 것이라 한다.

2021-01-14

불량 모니터 반품하고 새 모니터를 사서 설치 완료. 잘 나오니 상쾌하다. 좀 피곤하긴 하다. 책상과 방은 난장판이 됐다. 이제 치워야지.

2021-01-15

유튜브 "인기"를 눌러보면 재미없을 것 같은 영상들만 줄줄이 나오는데 내 취향이 트렌딩에서 많이 떨어져있기 때문인 것 같다. 아무리 스크롤을 내려봐도 보고 싶은 게 전혀 없음. 한편 홈은 내가 자주 찾아보는 영상과 비슷한 영상을 많이 보여줘서 별로 신선하지 않다.

새로운 영상을 발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최근 인기 동영상"도 쭉 내려 봤는데 모두 내 취향과 전혀 맞지 않아서 클릭하고 싶은 영상이 없다.

2021-01-16

어렸을때부터 게임을 참 좋아했고 아직도 게임을 많이 하고 싶은데 그러면서도 게임이 전혀 하고 싶지가 않다. 게임을 하면 불안할 것 같고, 마음이 초조할 것 같다. 내가 자기계발로 인한 불안감에 빠진 상태인 것 같다.

작년 7월 무렵부터 급격한 기억력 저하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최근 동료들에게 털어놓고 나서 마음이 조금 편해졌다. 동료들은 업무 스트레스 때문에 그런 거 아니냐고 걱정해주시던데 음 뭔가 부정적인 루프가 있었던 듯.

2021-01-24

오후 2시부터 3시까지의 낮잠이 몸과 마음의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 하루에 30분 이상 낮잠을 자려면… 회사를 다니면서는 힘들겠구나. 점심시간에 20분 정도 잠깐 자는 수 밖에는 없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