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W. 커니핸이 말하는 부트스트래핑

CPU는 컴퓨터에 파워가 켜졌을 때 영구 기억 장치에 저장된 약간의 명령어를 실행해서 작동을 시작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다음에는 그 명령어들이 디스크상의 알려진 위치, USB 메모리, 또는 네트워크 연결로부터 더 많은 명령어를 읽기에 충분한 코드를 포함하고 있는 작은 플래시 메모리에서 명령어를 읽고, 그 명령어는 최종적으로 유용한 작업을 하기에 충분한 코드가 로딩될 때까지 더욱더 많은 명령어를 읽는다. 이렇게 시작하는 과정은 원래 “자력으로 해내다(pulling oneself up by one’s bootstraps)”라는 오래된 표현에서 나온 “부트스트래핑(bootstrapping)”이라고 불렸는데, 지금은 그냥 부팅(booting)이라고 한다.

  • 커니핸 교수의 Hello, Digital World - 126 ~ 127쪽에서 인용.

뮌하우젠 남작의 모험

한편 뮌하우젠 남작의 모험은 한국어로 번역되어 출판되었다.

  •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이라는 제목이다.

책을 아직 읽고 있는 중인데 해당 장면은 아직 찾지 못했다. 대신 좀 다르지만 비슷한 느낌의 이야기는 하나 찾아냈다.

완성된 동아줄을 달의 한쪽 끝에 단단히 묶어 놓고서 밧줄의 다른 쪽 끝까지 미끄러져 내려갔습니다. 왼손으로 줄을 잡아 몸을 단단히 지탱하고, 오른손에 쥔 은도끼로 이제는 소용없어져 버린 위쪽 긴 줄을 잘라내서 아래쪽 끝에다 이어 붙였습니다. 그러곤 그 줄을 타고 또다시 얼마간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 1권 6장에서 인용.

밧줄을 타고 내려가는데 줄이 너무 짧아서 내려갈 수가 없자, 위쪽의 줄을 잘라 아래쪽에 붙이면서 내려갔다는 내용이다.

“클릭을 발명한 괴짜들”에 나온 뮌하우젠 남작과 부트스트래핑

처음 엥글바트의 머리에 떠오른 것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일을 시작하는 것을 뜻하는 ‘부트스트랩(bootstrap)’이라는 단어였다. 이 말은 영어 속담 “장화 끈을 잡고 자신을 끌어올리다(to pull oneself up by one’s bootstraps)”에서 유래했다. 여기서 부트스트랩은 우리가 보통 말하는 구두끈이 아니라, 부츠를 신을 때 잡아당길 수 있도록 부츠의 목 옆에나 뒤에 고리처럼 붙여놓은 가죽 띠를 말한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다. 자기가 신고 있는 장화를 잡아당겨서 자신을 끌어 올리다니…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문장의 출처가 18세기의 황당무계한 이야기 책, [뮌히하우젠 남작의 모험(The Adventures of Baron Münchhausen)]이기 때문이다.

(중략)
부트스트랩이라는 말은 조금 역설적이고 자기 모순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어떤 것을 시작하려면 그 어떤 것이 약간 필요하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예전에 집집마다 마당에 있던 수동 펌프가 꼭 그랬다. 펌프라는 게 물을 퍼올리기 위한 것인데, 그걸 작동시키려면 먼저 그 안에 물을 조금 채워 넣어야 했다. 이런 물을 무리말로 마중물이라고 한다. 컴퓨터를 처음 켤 때 쓰는 ‘부트(boot)’ 또는 ‘부팅’ 이라는 말도 이 부트스트랩이 줄어서 된 말이다. 운영 프로그램이 돌아가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운영 프로그램의 한 조각으로 먼저 컴퓨터를 가동한다는 뜻이다.

  • “클릭을 발명한 괴짜들” 3장에서 인용.

“해커스”에 나온 부트스트래핑

프레드 무어와 고든 프렌치가 시작한 작은 모임은 상상을 초월하는 규모로 자라났다. 홈브루는 자신들의 힘으로 새로운 업계를 ‘부트스트랩’해나가는 하드웨어 해커 종족의 선봉대였다. 그들은 당연히 새로운 업계가 이전 업계와 다르리라 믿었다. 마이크로컴퓨터 업계는 해커 윤리가 지배하리라 (‘부트스트랩’이라는 용어는 해커들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새 기술 은어였다. 글자 그대로, 컴퓨터가 처음으로 켜졌을 때 혹은 부팅될 때 프로그램이 자신을 컴퓨터로 올리는 과정을 뜻했다. 프로그램 일부가 코드를 컴퓨터로 올리면 바로 그 코드가 컴퓨터를 돌려 나머지 코드를 가져온다. 자기 신발 끈을 당겨 자신을 끌어올리는 셈이었다. 바로 이것이 홈브루 사람들이 하려는 일이었다. 작은 컴퓨터 시스템 세계에 틈새를 만든 후 깊이깊이 파고들어 틈새를 동굴로, 즉 영구적인 정착지로 만든다).

  • 해커스 세상을 바꾼 컴퓨터 천재들 10장 ‘홈브루 컴퓨터 클럽’에서 인용.

참고문헌

  • 커니핸 교수의 Hello, Digital World / 브라이언 W. 커니핸 저 / 하성창 역 / 제이펍 / 2017년 08월 08일 / 원제: Understanding the Digital World: What You Need to Know about Computers, the Internet, Privacy, and Security
  •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 / 루돌프 에리히 라스페 저 / 이매진 역 / 황금가지 / 2018년 10월 19일
  • 클릭을 발명한 괴짜들 / 강태훈 저 / 궁리출판 / 2005년 03월 15일
  • 해커스 세상을 바꾼 컴퓨터 천재들 [무삭제판] / 스티븐 레비 저 / 박재호, 이혜영 공역 / 한빛미디어 / 2013년 08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