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Project?

  • 20%의 근무 시간을 개인 프로젝트에 할당하게 해주는 제도.
  • 15% Project로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 Atlassian에서는 FedEx Day라 부른다.

이 제도를 시행하는 유명한 회사들

3M

3M은 1948년부터 15% 제도를 도입했다.

1930년대와 1940년대에 3M의 회장이었던 윌리엄 맥나이트(William McKnight)는 혁신적인 사고방식의 소유자이자 가식이라고는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는 "유능한 사람을 고용해서 그냥 놔둬라"라는, 간단하지만 전폭적인 신조를 지지했다. 그는 경영계에 '권한부여'라는 개념이 유행처럼 퍼지기 훨씬 이전부터 자율성을 주장했다.
(중략)
사업계의 이단아였던 맥나이트는 정통에서 벗어난 이례적인 사고방식에 기초해서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3M의 기술진에게 업무시간 중 15퍼센트까지를 자신이 선택한 프로젝트에 할애하도록 허용한 것이다.

  • 포스트잇
  • 그 외 수많은 제품들

윌리엄 맥나이트의 이야기는 다음 글을 참고.

Google

  • Gmail
  • Adsense
  • Google 뉴스
  • Google 번역
  • Google 스카이

Atlassian

다른 위대한 기업가들과 마찬가지로 캐논-브룩스도 언제나 불만이 가득하던 시절을 겪어본 사람이었다. 그는 승승장구하던 회사들이 정체되는 것을 보면서 자기 회사만큼은 다르기를 바랐다. 그래서 창의성과 재미를 불러일으키기 위해 회사의 프로그래머들에게 정규 업무가 아니더라도 자신이 원하는 어느 문제에 대해 하루를 온전히 허용하겠다고 결심했다.
(중략)
아틀라시안에서는 24시간 동안 자유와 창의력을 맘껏 발산하는 이 날을 '페덱스 데이'라고 부른다. 하룻밤 사이에 뭔가를 배달(전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틀라시안은 확실한 결과를 전달해왔다. 지난 몇 년에 걸쳐 전혀 해결되지 못했을 소프트웨어의 문제점들이 이 기이한 작은 관행을 통해 많이 해결되었다. "현재 우리 회사 최고의 제품 중에는 페덱스 데이에서 나온 것이 많다"고 한 엔지니어는 말한다.1

기술 부채 해결에 사용하기도 한다

케이건(Marty Cagan)은 조직이 "20%의 세금"을 내지 않으면 필연적으로 모든 개발 및 운영 주기를 기술 부채를 해결하는 데 쏟아야 할 만큼 기술 부채가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어느 시점에는 서비스가 매우 취약해져서 기능 제공이 서서히 중단된다. 모든 엔지니어가 안정성 문제와 문제 해결 작업에 매달려 있기 때문이다.

개발 및 운영 주기의 20%를 투자하면 개발과 운영이 일상 업무에서 직면하는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수 있으며, 서비스를 빠르고 안전하게 개발하고, 프로덕션 환경에서 운영하는 능력이 기술 부채에 방해받지 않음을 보장받는다. 작업자에게 기술 부채 추가에 대한 부담감을 높이므로 번아웃 수준도 낮출 수 있다. 2

함께 읽기

  • [[technical-debt]]

참고문헌

  • DRIVE / 다니엘 핑크 저/김주환 역 / 청림출판 / 1판 16쇄 2017년 4월 10일 / 원제 : Drive : The Surprising Truth About What Motivates Us
  • 데브옵스 핸드북 / 진 킴, 제즈 험블, 패트릭 드부아, 존 윌리스 저/김영기 역 외 1명 정보 더 보기/감추기 / 에이콘출판사 / 2018년 07월 06일 / 원제: The DevOps Handbook: How to Create World-Class Agility, Reliability, and Security in Technology Organizations

주석

  1. DRIVE 132쪽. 

  2. 데브옵스 핸드북 117쪽.